최종편집 : 2019.12.9 월 09:56
> 뉴스 > 연재 > SS풍속도
       
(M&W) 내 배우자가 창피하다
2010년 02월 26일 (금) 17:04:13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너나없이 결혼하고 5년만 지나면 모두 무디어지는 것 같다. 그래서 신혼 초에는 옷도 예쁘게 입으려고 하고 치장도 열심히 하지만 5년 후부터는 남편이나 아내에 대해 별 관심도 없이 지내기 일쑤다.

사실 연애시절과 달리 부부가 되면 누구나 이제는 ‘내 것’이라는 생각에 마음도 편해져 본색이 드러나게 된다. 그러니 추한 모습도 어쩔 수 없이 보여줄 수밖에 없을 것이다.

실제 얼마 전 모 기관의 조사에 따르면, 30~50대 주부 중 80% 이상이 ‘내 배우자가 창피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결국 10명 중 8명이 그렇다는 것인데, 엄밀하게 따지면 대부분의 주부가 다 그렇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 같다.

그만큼 우리 나라의 남정네들은 부인 앞에서 너무나 예의를 지키지 않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예의를 지키지 않아도 될 경우에는 또 너무 예의를 지키려고 하고 있어 그것도 문제이다. 이는 여인들도 마찬가지이다.

그렇다. 남의 앞에서나 대중이 많은 곳에서는 분명 예의를 지키고 또 상대를 배려해 행동을 해야만 부부 모두가 편해지고 서로를 존경하게 된다.

그런데 우습게도 많은 부부들은 밤 잠자리 속에서도 너무 예의를 지키려고 하고 있다. 즉 남편을 위해 나체로 두 다리를 벌려주면서도 은밀한 옹달샘의 ‘그 곳’을 제대로 애무하지도 못하게 하고 혀로 빨아주는 것은 아예 더럽고 흉하다고 거절하는 경우가 너무나 많다.

그러니 제대로 ‘사랑놀이’를 할 수도 없고 또 마누라를 ‘절정’으로 인도할 수가 없는 것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이번 조사에서도 일부 주부들은 남편들이 너무 예의도 없게 ‘옹달샘’은 물론이고 더러운 항문까지 애무하려고 해 창피할 정도라고 응답했다고 한다.

참으로 우리 주부들이 부끄럽다고나 할까, 너무 ‘성’에 대해 모르는 것 같다.

사실 내 남편이나 아내가 창피할 때는 대부분 ‘대외적’인 면 때문이다. 물론 부부지간에서도 예의를 지키고 위해 줘야 할 일도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사랑놀이’ 속에서는 이런 일반적인 예의를 차릴 경우, 그 ‘성교’는 분명 정상적이 될 수도 없고 또 남녀 모두 함께 오르가슴에 도달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너나없이 ‘애무’에는 원칙이 없기 때문이다. 그것은 사람에 따라, 환경에 따라, 그리고 형편에 따라, 다양한 변화를 줘야하고 또 반드시 그렇게 해야만 최고의 만족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 ‘내 아내가 또는 내 남편이 창피한 적이 있다는 것’, 그것은 서로를 위해서도 좀더 신경을 써 고쳐야 할 사항이다. 다만 이불 속에서조차도 이런 예의나 창피를 느끼면서 살고 있다고 생각한다면 이는 분명 잘못된 생각이라 하겠다.

‘사랑놀이’란 누누이 지적하는 일이지만, 서로가 모든 것을 적나라하게 다 보여주고 솔직하게 상대에게 고백해야만 최고의 ‘맛’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은 빨기에는 너무 더럽다고 생각하는 ‘옹달샘’도 ‘항문’도 예외는 아니다. 사랑하는 사람의 것인데 무엇이 더럽단 말인가. ‘너무 창피하다’는 생각을 갖는 것도 분명 좋은 것만은 아닌 것 같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