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31 금 16:47
> 뉴스 > 피플
       
전기조합 직선제 결렬
이사장“선거방식 임총에서 민의 묻자”/비대위“이사회서 먼저 입장 정리하라”
2004년 01월 26일 (월) 10:15:25 양현석 기자 kautsky@epnews.co.kr
16일 오전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이사장 이병설)회관 7층 회의실에서는 단체수의계약 품목 유지를 위해 이사장 측과 전기조합정상화비상대책위원회(회장 양규현) 측의 회동이 있었다.

그러나 서로의 확연한 입장차만 확인하고 가장 큰 이슈인 ‘이사장선출방식’에 대한 이견을 좁히는데 실패해 결렬됐다.

이병설 이사장 측은 “이사장선출방식을 조합원 전체의 뜻에 따르기 위해 임시총회를 개최하자”고 제안한 반면, 비대위 측은 “이사회에서 직선제를 할 것인지에 대한 입장을 결정하라”고 역공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병설 이사장은 “임시총회의 일시, 장소, 문서 발송 등 모든 제반문제를 비대위와 협의할테니 1월 내 임총 소집에 동의해달라”고 말했으나, 비대위는 “임총의 공정성 및 민의 수렴 의지를 믿을 수 없으며, 조합원으로 하여금 또다시 임총에 참가하라는 것은 무리한 요구”라며 “임총을 유회시킨 후 간선제로 이사장 선출하려는 음모”라고 반박했다.

1시간 30분 가량 진행된 협상이 결렬된 후 이병설 이사장은 “계획대로 1월 내 임시총회를 적법하게 소집해 직선제 가부를 묻겠다”며 임총 강행 의지를 보인 반면, 비대위 측은 기자의 전화통화에서 “임시총회라는 방법으로 간선제를 유지하려 한다면 다른 방법을 강구할 것이며, 이사장은 조합원들의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회동은 이병설 이사장 측이 이례적으로 언론에 공개하기 위해 기자들에게 연락을 했으나, 공개여부가 비대위 측과 협의되지 않아 결국 비공개 된 가운데 진행됐다.

한편, 14일 수배전반 업체 대표 57인이 직선제 수용을 조합에 촉구하는 서명을 했고, 15일에는 발전기·변압기·UPS 협의회 대표자들이 직선제 수용안에 대한 집행부의 회신이 없을 시 이사장 해임과 전기조합 탈퇴 등의 방법을 시행할 것이라는 합의서를 조합에 통보해 최악의 경우 이사장 선출방식으로 인해 조합이 깨질 위험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양현석 기자 kautsky@epnews.co.kr
양현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