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3 금 16:33
> 뉴스 > 사회
       
고리원전, 길천마을에 신축회관 건립
발전소 최인접마을…어르신 휴게실 등 최신시설 갖춰
2017년 03월 15일 (수) 17:18:48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 한수원 고리원자력본부는 15일 부산 기장군 장안읍 길천마을에서 ‘길천마을회관 준공식’을 가졌다.

작은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40여 년간 고리원자력본부와 희로애락을 함께 해 온 발전소 최인접 길천마을. 887가구 1765명의 주민이 삶의 터전을 잡은 길천마을에 최근 경사스러운 일이 생겼다. 고리원자력본부의 지원으로 낡고 오래된 마을회관을 허물고 깨끗하고 쾌적한 최신식 마을회관을 완공한 것이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15일 부산 기장군 장안읍 길천마을에서 ‘길천마을회관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길천마을 이장을 비롯한 마을주민, 오규석 기장군수, 김대군 기장군의회 의장, 김쌍우, 정동만 부산시의원, 김정우 기장군의원, 기장경찰서장, 소방서장 등 외빈과 노기경 본부장을 비롯한 고리원자력본부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현판 제막식과 테이프 커팅으로 새로운 마을회관 준공을 축하하고 길천마을의 발전과 발전소의 안전운전을 기원하는 행사를 열었다. 주민들은 ‘고리원자력본부와 함께하는 아름다운 同幸(동행)마을’이라고 새긴 현판은 그동안 크고 작은 갈등을 마감하고 새로운 동반자 관계를 열자는 의미가 담겨 있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들은 마을회관 준공에 재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고리원자력본부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감사패도 증정했다.

이창호 길천마을 이장은 “새로운 마을회관 준공은 길천마을의 도약과 날갯짓의 시작”이라며 “주민 삶의 질을 높이는데 많은 분들의 지혜를 모으고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당당하게 헤쳐나가겠다”고 말했다.

길천마을회관은 고리원자력본부가 발전소 최인접 길천마을 주민들의 복지 향상을 위해 기존의 낡은 마을회관을 허물고 지난해 9월말 공사를 시작해 6개월여 만인 이날 완공했다. 건축면적 83평, 연면적 250평으로 지상3층 규모로 민원실, 이장실, 휴게실, 부녀회·청년회 사무실, 대강당 등을 갖췄다. 마을회관에는 주민들의 휴식과 자치활동을 위한 공간은 물론 향후 주민 공동사업에 활용할 마을기업 사무실도 마련했다.

노기경 고리원자력본부장은 “40여 년간 기쁨과 슬픔을 함께한 고리본부와 길천마을은 상생과 소통을 통해 행복하고 아름다운 동행의 길을 함께 걸어가고 있다”며 “마을 쉼터이자 사랑방인 회관 준공식은 향후 마을이 한 단계 발전하는 출발점으로 살기 좋은 마을로의 대변신을 알리는 계기로 생각하고 앞으로도 상생의 방안을 서로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