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3 월 11:04
> 뉴스 > Industry
       
현대일렉트릭, 에너지 관리 신사업 박차
독일 ‘하노버 메세’서 에너지 솔루션 ‘인티그릭’ 첫 공개
2017년 04월 25일 (화) 10:32:59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 현대일렉트릭은 24~28일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국제산업박람회인 ‘하노버 메세(Hannover Messe) 2017’에 참가해 에너지 솔루션 브랜드 ‘인티그릭(INTEGRICT)’을 해외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중공업에서 분리된 현대일렉트릭이 신사업으로 추진 중인 에너지 솔루션 브랜드 ‘인티그릭(INTEGRICT)’을 해외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현대일렉트릭은 24~28일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국제산업박람회인 ‘하노버 메세(Hannover Messe) 2017’에 참가해 인티그릭에 대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인티그릭’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빌딩과 공장, 선박의 전력기기를 원격 제어하고 가동 정보를 분석해 에너지 효율 향상과 유지·보수를 지원하며, 전기·열·가스 등 각종 에너지 시설을 하나의 체계로 통합 관리해 최적의 상태로 운영하는 지능형 솔루션을 말한다.

하노버 메세는 매년 개최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산업기술박람회로 올해는 전 세계 75개국 520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19만여명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일렉트릭은 약 33평(110㎡) 규모의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빌딩·공장의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에너지 관리 솔루션(Energy Management Solution)’과 선박기관 및 전력 계통을 원격으로 관리하며 경제운항을 지원하는 ‘스마트십 솔루션(Smart Ship Solution)’ 등 인티그릭 관련 기술을 홍보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폰과 태블릿PC로 전력 소비량과 온도 등 기기의 가동 정보와 유지·보수 매뉴얼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증강현실(AR) 부스를 운영하는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통해 현지 고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현대일렉트릭은 올해 340억 달러에서 2020년 500억 달러까지 성장이 예상되는 에너지 솔루션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미국 디지털 기업인 PTC사와 함께 산업용 사물 인터넷(IoT) 플랫폼을 출시하고 이를 적용한 전력기기 제품과 관련 기술 서비스를 ‘인티그릭’이란 브랜드로 통합했다.

현대일렉트릭은 최근 강릉 씨마크(Seamarq) 호텔에 ‘에너지 관리 솔루션’을 적용해 한국에너지공단으로부터 에너지 저감 효과와 신뢰성 등을 인정받아 국내 상업시설로는 처음으로 ‘건물 에너지 관리 시스템 설치 확인’ 1등급을 획득했으며, 이달 말 ‘스마트십 솔루션’을 6500대급 자동차운반선에 설치한다.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제조업을 뛰어넘어 빅데이터 등 최신 정보통신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서비스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고 있다”며 “다양한 전력설비들을 편리하게 관리하고 유지·보수할 수 있는 인티그릭을 통해 자산관리 분야에 획기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전자 전문기업 기업인 현대일렉트릭은 지난 4월 초 새롭게 출범한 이후 기존 전력설비의 생산은 물론 컨설팅, 시공까지 고객사의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를 지원하는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강화하며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