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9 월 09:56
> 뉴스 > 피플
       
오티스, UTC 사원장학프로그램 20주년 맞아
한국 1300명 포함 60개국서 학위수여자 3만8500명 배출
2017년 04월 26일 (수) 15:11:13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 김남현 Otis Line 선임상담원, 강원철 Supply Chain 구매팀 차장, 박찬종 Engineering 시스템통합팀 차장, 이승민 SIGMA사업부 중동&아프리카팀 대리, 서비스김옥자 사업부 FOD팀 과장(왼쪽부터 시계방향)은 ESP 통해 학위를 수여했거나 현재 과정을 밟고 있다.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사장 조익서)는 모그룹 유나이티드 테크놀로지스(United Technologies Corp., 이하 UTC) 주재로 임직원들의 학비를 지원하는 ‘UCT 사원장학프로그램(The Employee Scholar Program)’이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했다고 밝혔다.

UTC 사원장학프로그램은 대학 및 대학원 진학을 희망하는 직원들에게 학비를 전액 지원하는 제도로 오티스를 포함한 UTC 산하의 모든 자회사의 직원을 대상으로 한다. 1996년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전세계적으로 총 12억 달러 이상을 지원했으며 60개국에서 3만8500여명의 학위수여자를 배출했다.

학비가 지원되는 교육기관은 국내 4년제 대학교 및 대학원의 학사∙석사 과정까지다. 학비의 경우 전형료는 물론 입학금, 교재구입비등 학업에 소요되는 제반 경비를 모두 지원한다.

UTC 사원장학프로그램의 취지는 ‘평생 교육(Lifelong Learning)’을 추구하는 UTC그룹의 비전 아래 직원들이 현재 직무에 필요한 역량개발뿐만 아니라 미래의 새로운 진로를 모색하거나 새로운 기회를 통해 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하기를 바라는 뜻을 담고 있어 대내외 적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회사를 재직하는 중에도 직원들이 학업을 계속할 수 있도록 장려해 우수인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회사의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한 취지 역시 반영돼 있다.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는 2000년 사원장학프로그램을 도입, 시행해 현재까지 전문대 과정 295명, 학사 361명, 석사 634명 등 총 1300여명을 대상으로 학비를 지원했다. 올해는 50명이 프로그램을 통해 대학을 다니고 있다.

사원장학프로그램을 통해 2번의 석사 학위를 수료한 Supply Chain 부서 강원철 차장은 “5년전 수료한 MBA 과정은 글로벌 기업인 오티스에서의 구매업무 수행에 있어 큰 도움이 됐다”며 “현재 재학중인 TESOL(Teachers of English to Speakers of Other Languages) 과정은 자녀 교육에 접목해 보면서 아이와의 유대감 강화에 도움이 되고 있다”고 밝혔다.

김남현 Otis Line 선임상담원은 “회사에서 금액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부서 내에서도 수업시간에 맞춰 퇴근할 수 있도록 배려해 주신 덕분에 무리 없이 학교생활을 할 수 있다”며 “특별한 자격요건 없이 전 직원에게 동일한 혜택을 주는 오티스에 감사함을 느끼며 다니고 있다”고 전했다.

조익서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 사장은 “앞으로도 더 많은 직원들이 사원장학프로그램을 통해 배움의 기회를 얻고, 조직과 사회에서 큰 역할을 하는 글로벌 리더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