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0 월 10:25
> 뉴스 > 연재 > 금주의 기획
       
HVDC 연구개발·사업 역량 강화 ‘한목소리’
한전 전력계통본부·전력硏·本紙, 4회 HVDC 기술 워크숍 개최
한전, HVDC 확대 지원…국내 산·학·연 연구실증단지도 구상
HVDC 세계 시장 규모 2020년 81조…500㎸ 수요 증가 전망
2017년 04월 29일 (토) 16:00:52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 한전 전력계통본부·전력연구원 주관, 본지 주최로 28일 대전 전력연구원 제2연구동 2층 강당에서 ‘2017년 HVDC 기술 워크숍’이 개최됐다. 이날 워크숍에는 산·학·연 HVDC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HVDC 사업역량 강화에 한 목소리를 냈다.

HVDC 분야 산업계·학계 기술동향 파악 및 기술교류를 통한 국내 HVDC 분야의 유대를 강화하고 HVDC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및 사업 역량 강화를 위해 산·학·연이 모였다.

한전 전력계통본부(본부장 문봉수), 한전 전력연구원(원장 배성환) 주관 본지 주최로 28일 대전 전력연구원 제2연구동 2층 강당에서 ‘2017년 HVDC 기술 워크숍’이 개최됐다.

2014년 첫 개최에 이어 올해로 네 번째를 맞은 이날 워크숍에서는 배성환 전력연구원 원장, 박재호 한전 신송전사업처장, 김흥근 경북대 교수, 장길수 서울대 교수, 허 견 연세대 박사, 윤재영 전기연구원 본부장, 베누아 그레지옹 KAPES CTO, LS산전, LS전선, 효성, 대한전선, 일진전기, 우진산전, 세아전설, NGV DL등 HVDC 관련 산·학·연 관계자 약 300여명이 참석해 성대히 열렸다.

이날 개막식에서 본지 한상호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국내 전력계통과 765kV를 대체할 수단으로 해상풍력, 태양광 등 신재생 분야의 급격한 성장은 직류(DC) 시대를 예고하는 것으로 HVDC 기술적용은 절대적이 될 것”이라며 “이번 워크숍을 계기로 전력계 전문신문으로서 HVDC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보급, 확산하는데 언론으로서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재호 한전 신송전사업처장이 대독한 환영사를 통해 문봉수 한전 전력계통본부장은 “향후 제주#3, 양주 BTB 등 세계적인 추세인 전압형 HVDC 사업을 진행할 예정으로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원의 연계, 동북아 슈퍼그리드 등 HVDC 시장은 더욱 더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국내 산학연이 함께 연구하고 실증할 수 있는 단지도 구상 중이며 한전은 새로운 미래에 우리나라 HVDC 사업이 경쟁력을 갖추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재군 한전 부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워크숍에서는 ▲한전의 HVDC/FACTs도입 계획(김병헌 한전 처장) ▲슈퍼그리드와 송전 핵심 기술(윤재영 전기연구원 본부장) ▲계통관점에서 HVDC 기술(장길수 고려대 교수) ▲HVDC 설계 플랫폼(김찬기 전력연구원 박사) ▲HVDC 핵심 요소기술(허 견 연세대 교수) ▲전압형 HVDC 및 STATCOM 기술 개발 현황(정홍주 효성 부장) ▲DNL GL 글로벌 HVDC Experiences(윤형희 DNV GL 지사장) ▲LS산전의 HVDC 기술현황(정용호 LS산전 이사) ▲HVDC Cable 기술현황(김원배 LS전선 이사) 등의 열띤 발표와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HVDC시스템은 1954년 스웨덴 본토와 고틀랜드 섬을 연계하는 전력계통이 세계 최초로 운전된 이래 전 세계 약 131개소에서 126GW가 운영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44년이 지난 1998년, 육지와 제주를 연계하는 180㎸ 300㎿급 시스템이 국내 최초로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HVDC시스템이 국내에 도입된 지 벌써 18년이란 기간이 지난 지금 상업운전 초기에 많은 고장과 오류로 인해 힘든 기간을 보냈지만 정상화를 위한 각계의 많은 노력으로 기술발전이 높아졌다. 이를 바탕으로 250㎸ 400㎿급 제주#2 시스템이 추가로 건설돼 운전중에 있으며 당진과 고덕지역을 연계하는 500㎸ 3GW급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는 고장용량 증가 문제 해소,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원의 연계, 동북아국가간 연계 등 향후 전력계통에서 HVDC의 확대 적용이 예고되고 있다.
   
▲ ‘2017년 HVDC 기술 워크숍’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한전의 HVDC/FACTs도입 계획에 대한 발표를 경청하고 있다.

HVDC는 교류전력을 변환설비를 활용해 직류로 변환 송전 후 수전점에서 교류로 재변환하는 기술로 대용량 전력 장거리 전송 가능, 계통 안정도가 우수하고 융통전력량 제어 가능, AC 대비 송전효율이 24% 높아 AC 송전설비 대비 선하지 및 철탑 감소 등의 특징이 있다.

현재 내륙~섬간 해양 경과구간 전력연계, 해상풍력 등 대용량 신재생발전 연계, 500㎞ 이상 장거리 송전(중국, 인도), 주파수가 다른 전력계통간 연계(일본), 고장전류 제한 등 계통안정도 향상개소 등에서 적용되고 있다.

HVDC 세계 시장 규모는 2013년 17조원 규모에서 2020년 81조원으로 약 4.7배 성장할 전망으로 HVDC 케이블 시장 또한 2014년 3조원에서 2023년 9조8000억원으로 3.3배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가간 전력망 및 해상풍력발전 연계 등으로 사업이 지속적으로 증가할 전망이며 HVDC 케이블의 지속적인 초고압화가 예상되며 500㎸ 수요 증가가 전망된다.

HVDC 주요 프로젝트를 살펴보면 미국 매사추세츠州 정부가 발주한 Atlanic Link(900㎿)는 해저케이블 320㎸ 1C×1400SQ, 600㎞ 2회선 외 부속재가 건설된다. 콜롬비아 전력청 및 파나마 송전청이 발주한 중남미 Interconnection Electrica Colombia-Panama 프로젝트는 해저케이블 300㎸급 130㎞외 부속재와 가공선 600㎞가 설치된다.
영국과 덴마크간 전력망 연계 프로젝트인 Viking Link는 해저케이블 525㎸ 635㎞ 2회선 외 부속재와 XLPE가 사용된다. 독일내 북쪽 해상풍력 전기를 남쪽으로 수송하는 Sudlink C3,4 프로젝트는 지중케이블 525㎸급 또는 320㎸과 XLPE가 사용되며 C3은 650㎞, C4는 550㎞에 달한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