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14 월 10:21
> 뉴스 > 에너지
       
가스公, 1분기 매출액 7조7182억 시현
미수금 회수·부채비율 감소 등 재무개선활동 순항
2017년 05월 12일 (금) 11:08:41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한국가스공사(사장 이승훈)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4분기 매출액 7조7182억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8267억원, 5001억원을 시현했다.

가스공사는 그 동안 적극적인 사업효율화 활동을 통해 차입금 감소, 판매량 증가, 해외사업 이익 증가 등의 성과를 거뒀으나 판매단가 하락(-0.34원/MJ) 등에 기인해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0.6% 감소했다.

하반기 이후에는 투자보수액 증가 등이 국내 도매사업실적에 반영돼 올해 연간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증가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수금은 1/4분기에 4163억원을 회수했으며 잔여 미수금 5454억원은 연내에 전액 회수할 계획이다.

부채비율은 2016년 말 325.4%에서 1/4분기 현재 301.6%로 감소, 꾸준한 재무구조 개선활동의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가스공사의 올해 1/4분기 해외사업 주요 현황 및 성과를 보면 이라크 주바이르 사업은 일일생산량이 증가해 1/4분기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45억원 증가한 305억원을 시현했다.

이라크 바드라 사업은 2014년 9월에 상업생산을 개시한 이래 생산량이 단계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올해 1/4분기에도 일일생산량이 크게 증가해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107억원 증가한 118억원을 기록했다. 호주 GLNG 사업은 1/4분기에 22카고(약130만톤)을 생산해 948억원의 매출을 시현했으며 영업손실도 국제유가 상승과 생산량 증가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기보다 83억원 감소한 107억원을 기록했다.

우즈벡 수르길 사업은 본격적인 생산에 진입해 안정적인 수익 발생이 기대되며 1/4분기에 지분법 이익 79억원을 인식했으며 특히 가스전과 화학플랜트에서의 점진적인 생산량 증가에 힘입어 2041년까지 연평균 500억원 이상의 수익 창출이 예상된다. 모잠비크 Area4 Coral 가스전 FLNG 사업은 모잠비크 정부의 개발 승인과 영국 BP사와의 연간 330만톤 판매계약 체결로 올해 5월말에 최종투자결정(FID)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