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9.14 월 10:21
> 뉴스 > 한전
       
한전, 대한민국 전기史 뿌리 찾기 결실
최초 전력회사인 한성전기 설립 관련 희귀 자료 확보
2017년 05월 17일 (수) 16:40:34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 조환익 한전 사장과 해리 보스트윅 외손녀인 웬디 새들러(Wendy Sadler), 해리 보스트윅 외손자인 그리프 윌리엄스 3세(Griff WilliamsⅢ)(왼쪽 다섯 번째부터)가 보스트윅(Bostwick)家 소장 전력사료 기증식 이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전(사장 조환익)은 17일 나주 본사에서 우리나라 최초 전력회사인 한성전기 설립 당시 미국 측 파트너였던 해리 보스트윅(Harry Bostwick)家가 소장하고 있던 전력사료 기증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조환익 한전 사장, 웬디 새들러(Wendy Sadler) 해리 보스트윅 외손녀 등이 참석했으며 소장 자료를 한전에 무상으로 기증했다.

이날 기증받은 자료는 고종황제와 콜브란, 보스트윅 등이 교환한 한성전기 설립 관련 서신과 한성전기 본사 사옥, 동대문변전소 등 1900년대 초 사진, 美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 등에 게재된 한성전기 운영 관련 국내외 신문 기사 등이다.

한전에서 진행하고 있는 대한민국 전기 역사 뿌리 찾기 일환으로 이날 기증받은 자료는 오진석 배재대학교 교수 연구팀과 함께 미국 현지 사료 조사를 통해 발굴했다. 특히 고종황제의 편지 등 국내에서 그 동안 확인할 수 없었던 희귀 자료는 우리나라의 전기 역사 연구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은 최근 회사 창립일을 한성전기 설립일인 1898년 1월 26일로 변경했으며 올해가 한성전기 설립연도로부터 119년이 되는 해이다. ‘대한민국 전기 역사 뿌리 찾기’의 일환으로 역사인식 전환기에 맞춰 한국 최초의 전기회사인 한성전기 및 한미전기, 경성전기의 역사를 포함한 한국 전기회사 전체의 역사를 복원하고 있다.

조환익 한전 사장은 “대한제국은 에디슨 전등 발명 이후 8년 만에 경복궁에 점등했으며 고종황제의 출자와 미국의 선진 기술을 접목한 최초의 글로벌 전력기업인 ‘한성전기’를 탄생시킨 저력이 있었다”며 “이번 소장자료의 수증으로 전기 역사의 뿌리를 제대로 찾을 수 있었다”고 기대감을 표했다. 또한 “이번 자료는 대한민국의 자산으로 일반 국민에게 공개하고 연구에도 활용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