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9 월 09:56
> 뉴스 > 종합
       
이차전지 수출 잘나가네~
작년 수출액 11.6%↑…올 1분기 22.9%↑
2017년 05월 26일 (금) 13:54:23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리튬류를 중심으로 한 우리나라 이차전지가 스마트기기와 전기자동자 등의 수요 확대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최대치의 수출액 및 수출중량을 기록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이차 전지 수출액은 44억 달러로 전년 대비 11.6% 증가해 사상 최대치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 수출액도 12억4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10억1000만 달러) 대비 22.9% 증가해 증가 추세는 올해에도 이어지고 있다.

특히 수출 중량은 지난해 78만4000톤으로 전년 대비 8.2%, 2012년 대비 48.1% 증가(2012년 52만9000톤)해 괄목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이차 전지 수출 품목은 금액기준 리튬이온(52.9%), 피스톤식 엔진시동용(34.0%), 리튬폴리머(12.0%) 순으로 리튬이온 이차전지가 수출 1위를 이어가고 있다. 작년 리튬이온 전지 수출액은 23억3000만 달러로 전년 대비 14.7% 증가했다.

기존 스마트폰, 태블릿 PC 수요 증가와 더불어 하이브리드, 전기자동차 산업 성장의 영향으로 고품질 한국산 리튬이온 전지가 인기를 끌며 수출 증가로 나타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이차전지 주요 수출 국가는 중국(18.9%), 독일(12.4%), 미국(11.9%), 홍콩(7.6%), 아랍에미리트(5.4%) 순으로 중국은 2004년 이후 이차 전지 수출 1위 국가를 유지하고 있다. 중국은 우리나라의 이차전지 최대 수출국이나 최근 중국이 자국 내 생산 공장 확대로 우리나라 이차 전지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차 낮아지고 있다.

반면 미국과 독일으로의 수출은 현지 주요 완성차의 전지 수요 증가로 최근 5년 수출액이 각각 44.4%, 678.4%씩 크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며 특히 올 1분기 실적은 중국을 제치고 각각 전체 수출 1위, 2위를 차지했다.

대륙별 수출은 금액기준 아시아(41.0%), 유럽(28.2%), 북미(12.5%), 중동(11.1%), 중남미(3.2%) 순으로 아시아가 이차 전지 수출 1위이나 최근 들어 유럽, 북미 등 다른 대륙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최근 5년 아시아로의 수출 비중은 63.6%에서 41%로 감소했으며 유럽이 전기자동차 판매 성장이 가속화돼 2012년 전체 수출 비중 4위에서 지난해 2위로 올라섰다.

세계적으로 친환경 에너지에 관심이 늘어나 재사용이 가능한 이차전지 수요는 꾸준히 증가될 것으로 보이며 전기자동차 및 차세대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요 확대로 고품질 한국산 이차 전지가 관심을 받음에 따라 이차전지 수출 증가는 이어나갈 것으로 보인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