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5.21 화 09:37
> 뉴스 > 정책
       
전선업종, 첫 사업재편 승인
산업부, 아이티씨 등 5개社 기활법 신규 승인받아
2017년 06월 09일 (금) 12:04:51 박기진 기자 kjpark@epnews.co.kr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공동위원장인 정만기 제1차관과 정갑영 연세대 前총장 주재로 제10차 ‘사업재편계획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아이티씨(전선), LG실트론(반도체 소재), 신풍섬유(섬유), 영광(조선기자재), 원광밸브(조선기자재) 등 5개 기업의 사업재편계획을 신규로 승인했다. 이에 따라 현재 누적 승인기업은 총 37개사로 늘어났다.

이번에는 제조업 분야의 전선, 반도체 소재 업종에서 기업활력법을 활용한 사업재편 ‘첫 사례’가 나왔다. 기존의 조선·철강·석유화학 등 3대 공급과잉 업종 이외에 제조업 전반으로 자발적 사업재편 분위기 확산되고 있다는 평가다.

전선업종은 지난 4월 업계 內 ‘전선산업발전위원회’를 선제적으로 발족시켜 사업재편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확산해 나가고 있다. 이번 전선업종의 첫 사업재편 승인을 계기로 향후 동종업계에서 사업재편이 잇따를 것으로 산업부는 전망하고 있다.

반도체 소재 업종은 이번에 웨이퍼 분야의 사업재편을 추진한다. 기술발전으로 수익성이 약화된 분야(소구경 웨이퍼)는 줄이고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대구경 웨이퍼)에 투자해 향후 시장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지속적인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에 승인된 기업의 사업재편계획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전력·통신케이블 등 전선 케이블을 주력으로 생산하는 안산 소재 중소기업인 아이티씨는 기존 공장(안산) 매각 후 회사를 이전(춘천)하면서 범용 케이블 생산능력은 줄이고 고부가 제품인 고압 케이블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조선기자재인 선박용 밸브 생산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원광밸브는 선박용 밸브생산은 축소하고 신사업으로 육상플랜트용 소화전 밸브 및 초저온 밸브 생산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존의 생산설비 일부를 개조하고 추가 생산라인을 신설할 예정이다.

한편 현재까지 승인된 37개 기업을 분석해 보면 중소기업 27개, 중견기업 4개, 대기업 6개로 중소·중견기업이 전체의 84%를 차지하며 조선·해양플랜트 15개, 철강 6개, 석유화학 3개 등 3대 구조조정 업종이 24개로 전체의 약 6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기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