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6 월 10:33
> 뉴스 > 피플
       
구자균 회장, “팀장들 철 지난 로열티 개념 버려야”
LS산전, 팀장 워크숍 깜짝 방문…맹목적 충성 옛말
구성원 눈높이 맞춘 리더십, 새 시대 조직 문화구축
2017년 06월 28일 (수) 10:14:51 이동원 기자 won@epnews.co.kr
   
▲ 구자균 회장이 LS 미래원에서 열린 LS산전 팀장 리더십 워크숍에 참석한 팀장들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사내 모든 팀장들이 모인 자리에서 로열티(Loyalty)의 개념을 재정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사에 대한 맹목적 충성이 로열티’라는 낡은 생각을 버리고 구성원들의 눈높이에 맞는 리더십을 갖추라는 주문이다.

구자균 회장은 27일 경기도 안성 소재 LS 미래원에서 열린 LS산전 팀장 리더십 향상 워크숍에 깜짝 방문해 “건강한 기업 문화가 회사의 장기적인 성장의 원천이 될 것”이라며 “조직에 대해 맹목적인 충성을 요구하는 것은 구 시대의 개념인 만큼 로열티의 정의를 현실적으로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자율적인 책임감’과 ‘성과 창출에 대한 몰입’을 장기적으로 회사의 성장을 견인하는 로열티의 덕목으로 꼽았다.

구 회장은 “무조건 조직을 우선 시 하고 때때로 개인이 희생을 감내하는 것이 덕목이던 시절이 있었다”면서 “오늘날의 로열티는 내가 하는 일에 자율적인 책임감을 갖고 성과 창출에 ‘올인’하는 자세가 장기적으로 회사 발전을 견인한다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리더십과 관련하여 “불필요하게 충성을 강요하거나 일 잘하는 사람과 못 하는 사람 구분 없이 ‘좋은 게 좋은 것’이라는 식으로 접근하면 전체 경쟁력이 하향평준화 된다”며 “리더들의 ‘철 지난 로열티’가 오히려 회사 발전을 막는 적폐”라고 지적했다.

이어 “팀장들이 팀원들 눈높이에 맞는 리더십을 갖추고 ‘평가의 원칙’과 ‘보상의 정합성’을 유지하면 건강한 기업문화는 자연스레 만들어진다”며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기업문화가 만들어 질 수 있도록 CEO인 저를 비롯해 우리 모두가 변화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워크숍에 방문한 구 회장은 행사 후 만찬에도 참석해 늦은 시간까지 팀장들과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한편 구 회장은 매년 팀장 워크숍에 둘레길 걷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직접 제안하며 소통의 시간을 마련해오다 지난 2011년 팀 리더들을 임원에 준하는 최고실무책임자, 즉 CAO(Chief Action Officer)로 임명한 이후 자율적인 리더십 육성 차원에서 팀장 행사 참석을 가급적 자제해 왔다.

LS산전 관계자는 “팀 미션을 수행하는 최고실무책임자로서 자기완결이 가능한 권한과 책임을 팀장에게 부여한 것”이라며 “구 회장의 이번 깜짝 방문은 CAO로서의 역할이 유효함을 재확인 하는 것은 물론 달라진 리더십과 로열티의 개념을 인식해 주길 바라는 바람에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