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9.26 화 10:10
> 뉴스 > Industry
       
전세계 전기차 원통형・파우치형 배터리 점유율 상승
2016년 대비 올해 1~5월 기준, 각형 급락
2017년 07월 17일 (월) 14:56:48 이동원 기자 won@epnews.co.kr

올해 1~5월간 출하된 전세계 전기차(EV, PHEV)의 배터리 유형별 점유율에서 원통형과 파우치형이 2016년 대비 상승한 반면, 각형은 급락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원통형 배터리는 올해 1~5월 4.2GWh 출하 규모로 점유율이 2016년 32.7%에서 40.4%로 상승하면서 각형을 제치고 가장 높은 점유율을 나타냈다. 국가별로 중국과 독일에서 원통형 배터리 출하량이 증가하고 업체별로 테슬라와 Zotye Zhidou, JMC, 둥펑차 등에서 출시한 원통형 배터리 탑재 모델 판매가 호조를 보인 것이 주 요인이다.

파우치형 배터리도 올 1~5월 출하 규모가 2.8GWh를 기록하면서 점유율이 2016년 대비 두 배 이상인 27.1%로 급등했다. 이는 국가별로 미국을 필두로 중국과 프랑스 등에서 파우치형 배터리 출하량이 급증하고, 업체별로는 쉐보레와 BAIC, 르노, 현대 등의 파우치형 배터리 차량 판매가 증가한 데에 따른 것이다.

반면에 각형 배터리는 올 1~5월 출하 규모가 원통형보다 적은 3.4GWh에 그쳐 점유율이 크게 떨어졌다. 이에 따라 원통형에 점유율 1위를 내준 것은 물론 파우치형과의 격차도 크게 줄어들었다. 전세계 국가 중 각형 배터리 출하량이 가장 많은 중국(2016년 기준 19,738.5MWh)에서 출하 규모가 격감하고 업체별로도 BYD를 비롯해 Zhongtong, Yutong 등의 각형 배터리 탑재 차량 판매가 급감한 데에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