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6 월 10:33
> 뉴스 > Industry
       
LS산전, 2분기 실적 ‘두 자릿수’ 성장 기록
매출 5,883억, 영업익 437억, 당기순익 331억 원
전력·자동화 주력사업 성장 견인, 인프라 동반호조
2017년 08월 01일 (화) 15:43:38 이동원 기자 won@epnews.co.kr

LS산전 2분기 매출액이 전력과 자동화 양대 사업의 국내외 실적 호조에 힘입어 전 분기에 이어 ‘두 자리 수 신장’을 기록, 실적 회복을 넘어 안정적인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다.

LS산전은 2017년 2분기 실적 공시를 통해 매출 5,883억, 영업이익 437억, 당기순이익 33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2.0%와 37.3%, 63.8% 신장된 실적이다.

지난해에 이어 국내외 경기 침체와 불안에 따른 투자 감소 등 외부 경영환경 악재가 지속되었음에도 불구, 주력 사업인 전력과 자동화 사업이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한 가운데 인프라 사업과 자회사 실적도 동반 호조를 보이며 두 자릿수 실적 신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LS산전의 주력인 전력과 자동화 사업은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중심의 IT분야 투자 증가가 계속됨에 따라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나갔다. 특히 각 부문 기기(Device)사업에서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대기업 중심 고객층 확대 효과가 본격화되며 실적과 수익성이 동반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장기 성장동력으로 육성해온 전력 인프라 사업이 국내 관급물량의 안정적 확보와 대형 민간 프로젝트 수주 확대를 통해 매출과 수익성이 모두 크게 개선되며 기존 캐시카우(전력•자동화) 사업과 미래 사업이 함께 실적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동관사업 집중 전략이 주효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한 LS메탈의 꾸준한 성장세 역시 실적에 힘을 보탰다. 동판재 사업 개편 작업이 완료된 데 이어 국내외 동관(銅管) 수요 확대와 원자재 가격 상승이 매출 신장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LS산전은 국내외 IT관련 투자 확대와 설비투자 개선, 신재생에너지 발전 확대 등의 이유로 하반기에도 안정적인 성장세가 유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력사업인 전력 부문의 경우 DC(직류) 전용 전력기기 신제품을 앞세워 신재생에너지와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 전략을, 자동화는 기존 영업활동과 더불어 제조업 혁신의 대표 주자로 꼽히는 스마트 공장 솔루션 사업화에 힘을 실어 시장 지배력을 더욱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인프라 사업은 지속적으로 리스크 관리에 초점을 맞추며 안정적 전력계통 유지를 위한 노후 변전소 개·대체 물량 확보에 힘쓰는 한편 동해안 HVDC(초고압직류송전) 1차 프로젝트 수주를 달성해 매출 확보와 수익성 개선을 동시에 확보한다는 복안이다.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