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4 월 11:17
> 뉴스 > 발전
       
중부발전, 프랑스 전력공사 부사장 서울건설본부 방문
향후 에너지사업관련 상호협력논의
도심 지하발전소 건설, 벤치마킹 등
2017년 11월 28일 (화) 09:47:45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중부발전(장성익 사장직무대행)은 11월 27일 서울건설본부에서 프랑스 전력공사(EDF) 관계자들과 세계 최초 도심 지하발전소 건설현장 방문 행사를 가졌다. EDF는 1946년 설립 된 프랑스의 전력회사로 세계최대 전력생산업체 가운데 하나다.

이번 행사는 도심 지하에 대용량 복합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중부발전의 발전소 건설기술 벤치마킹과 향후 두 회사 간 에너지 사업관련 업무 협력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이다.

곽병술 중부발전 기술본부장은 Mr.Thierry KNOCKAERT 프랑스 전력공사 부사장 및 방문단에게 중부발전의 국내외 사업영역에 대한 소개와 신정부 탈석탄 정책하에서 화력발전소 운영 및 신재생에너지 확대방안에 대하여 설명하였으며, 중부발전과 EDF간 상호협력 가능범위 등에 대하여 심도있게 논의했다.

또한 Mr.Thierry KNOCKAERT 부사장과 에너지분석가로 구성된 방문단은 서울복합 지하 발전소 건설현장을 직접 둘러보며 건설 현황과 서울시내 발전소 재건설에 대한 시민들의 반응 등 다양한 질문을 통하여 세계 최초 도심 지하발전소 건설에 대한 이해증진의 시간을 가졌다.

Mr. Thierry KNOCKAERT 부사장은 “건설중인 지하발전소가 영국의 테이트 모던과 같은 시민들의 문화공간 역할과 서울시 전력공급의 핵심적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서울의 랜드 마크가 되기를 기대 한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곽병술 중부발전 기술본부장은 “이번 프랑스 전력공사(EDF) 방문단의 서울건설본부 방문을 기회로 향후 두 회사 간 긴밀한 업무협력을 통하여 양사가 Win-Win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