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23 월 09:53
> 뉴스 > 에너지
       
에너낙코리아, 이웃 사랑나눔 참여
초록우산재단, 사랑의친구들 방문 기부금 전달
2017년 12월 12일 (화) 17:02:16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에너지를 나누는 이로운 기업 ‘에너낙코리아’가 2017년 연말연시를 맞아 다양한 활동을 통한 이웃사랑 나눔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에너낙코리아는 12일에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과 ‘사랑의 친구들’을 방문해 약 400여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하고, 사회공헌활동과 나눔봉사를 실천하는 기업으로 나아갈 것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과 ‘사랑의 친구들’에 전달한 기부금액은 2017년을 마무리하는 에너낙 코리아 전체 임직원의 송년회 행사를 간소한 저녁식사로 비용을 줄이고, 회사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통한 자선 경매를 통해 모아졌다.

따라서 임직원들은 이웃사랑 나눔을 실천하기 위하여 아끼던 명품 넥타이,골프 클럽,헤드폰, 식자재 등 다양한 품목을 제공하고 자체 경매를 통하여 기부금을 마련하는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에너낙코리아 자선경매에 직접 참여한 홍순태 부장(재무부)은 “사용감이 있는 중고 헤드폰을 13만원을 들여 구매했지만 이 돈이 이웃사랑을 나누기 위해 조금이라도 보탬이 될것을 생각하니 뜻깊고 마음이 훈훈해졌다”고 말했다.

김형민 에너낙코리아 대표는 “연말 바쁜 와중에도 에너낙코리아 전 직원이 한 마음 한 뜻을 모아 이웃사랑 나눔을 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에너낙 코리아는 탄소배출 절감, 지속 가능한 에너지 공급 등의 문제들을 해결 해가며 사회적 공유가치를 높이고 동시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에너낙코리아는 지난 7일 울산대 전기공학부에 학부 발전기금 2,000만원을 전달했고 이어서 초록우산재단, 사랑의 친구들 등에 기부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에너낙은 2001년에 설립된 세계 제1위수요관리 및 에너지 매니지먼트 솔루션 기업으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한국을 비롯해 북미, 유럽, 호주, 뉴질랜드, 일본 등 12개 국가에서 에너지 관리 컨설팅을 제공한다.

에너낙코리아는 2014년 국내에 진출한 이래 국내에서 유일하게 1.1GW 이상의 DR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 이는 원전 1기에 달하는 전력을 발전이 아닌 절전으로 생산하는 ‘가상 발전소(Virtual Power Plant)’이다. 친환경과 경제성을 두루 갖춘 에너지 수급 신사업 분야의 선두 기업으로, 2009년부터 한국정부에 DR제도 구축 컨설팅 등 대한민국 정부와 협력, 서울시 대상 에너지 수요반응 서비스 제공 등  사업 스펙트럼을 다양하게 확장해 나가고 있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