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5.21 월 10:17
> 뉴스 > 정책
       
산업부, ‘드론’ 활용 석탄발전소 안전점검 강화
삼천포발전소, 저탄장 안전관리용 운행
2018년 02월 28일 (수) 14:33:07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남동발전, 올해 전국 모든 사업장 도입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경남 고성 삼천포발전소에서 석탄화력발전소 저탄장을 관리하는 드론 시범비행을 실시한다.

저탄장(coal yard)은 석탄의 원활한 수급 조절을 위해 다량의 석탄을 저장하는 장소이다. 이는 2017년부터 산업부 실증사업으로 개발해 온 석탄화력발전소 저탄장 안전관리용 드론 성능을 점검하면서 전문 조종기술 없이 버튼을 한 번 누르기만 하면 이륙, 임무 수행, 착륙까지 전 과정 자동비행이 가능한 플랫폼을 시험하기 위해서다.

사업기간은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이며 수행기관은 남동발전(수요기관), 아이콘텍(개발기업)이다.

축구장 7배 크기에 달하는 남동발전 삼천포발전소 저탄장은 매일 6만톤 가량의 석탄들이 반입, 반출되고 있어 필요한 시기에 남아있는 석탄량을 정확히 측정하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인도네시아, 호주, 남아공, 러시아 등으로부터 매일 3만톤 가량의 석탄을 반입, 대규모 발전(설비용량 : 3.2GW)을 위해 매일 3만톤 가량의 석탄을 발전소로 반출 중이다.

발열량이 높은 석탄은 쌓여있기만 하더라도 자연 발화되어 실제 발전과정에서 발전효율이 저하되거나 불완전 연소되는 경우가 많았다.

남동발전 중앙관제소는 드론으로 촬영하는 영상을 실시간 전송받아 저탄장을 3차원 지도화(Mapping)하여 쌓여있는 석탄량을 정확히 측정하고 저탄장의 온도분포도를 그려 석탄의 자연 발화를 예측, 예방한다.

또한 그간 공공기관 드론 운용인력들은 드론의 수준 높은 임무수행 능력만큼 누구나 손쉽게 조종할 수 있는 운용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제시해왔으며 이 플랫폼은 버튼 한 번으로 전 과정 자동비행을 지원함으로서 공공기관에서 필요로 하는 드론 솔루션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향후 남동발전은 이번 실증사업을 토대로 저탄장 안전관리에 드론을 활용하며 성능을 지속 보완하여 상용화하고 여수, 영흥 등 다른 발전소에도 각 특성에 맞는 드론을 도입할 계획이다.

저탄장관리(삼천포발전), 보일러점검(여수발전), 재난․화재감시(영흥발전), 시설물점검(분당본부)

또한 지난해 12월부터 제주도 해안 일대에서 운영 중인 제주 해상풍력단지에 강력한 바닷바람을 견디면서 풍력발전 설비를 점검하는 인공지능(AI) 기반 드론시스템 개발 등을 포함해 2020년까지 관련 연구개발 투자(30억 원) 및 운용인력 양성(20여명)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에너지시설 점검․관리 등에 드론 상용화가 빠른 속도로 가시화하고 있다.

한전은 전국 곳곳에 위치한 대규모 전력설비 점검 전반에 드론을 도입할 계획을 수립 중(~3월)이며 드론이 정밀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자동비행할 수 있도록 드론길 및 자동점검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서부발전은 전남 화순 풍력발전단지 점검에 드론을 도입했으며 드론이 70~90m 상공을 비행하면서 고성능 카메라로 촬영하는 영상을 본사(충남 태안)로 실시간 전송하여 블레이드, 기둥 연결부, 터빈 상태 등 풍력발전기 외부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2013년부터 에스케이(SK) 건설과 서부발전 등이 추진 중인 라오스 수력발전소 프로젝트(세남노이 프로젝트)에도 드론이 중요한 역할을 했다.

라오스에서 태국으로 550m 폭의 메콩강을 가로지르는 송전선로 건설시 거센 물살 등으로 바지선 활용이 어려운 상황에서 드론이 바지선을 대체해 송전선을 연결함으로서 프로젝트기간을 3개월 단축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드론은 우수한 기술을 확보하고 이를 바탕으로 성공적인 사업 모델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운용 경험을 확보하는 것이 경쟁력의 핵심”이라고 강조하고 “에너지시설 관리 분야에 드론의 경제성은 상당부분 검증되었으며 빠른 상용화와 함께 해외진출에도 매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