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5 월 10:29
> 뉴스 > 원자력
       
국가 에너지 정책 전환 시점서 원자력 역할 매우 중요
2018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최,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 주제
2018년 04월 30일 (월) 17:32:49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 세계서 가장 안전하고 효율성 높은 원전 운영 필요
한-사우디 SMART 협력 바탕, 중소형 원자로 글로벌 시장 진출의 확대 지원
원자력산업의 현황과 전망, 변화의 시대와 원전 수출 등 다양한 논의 펼쳐져


국내 최대의 원자력 국제 행사인 ‘2018 한국원자력연차대회’가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주최로 25~26일 부산 BEXCO 컨벤션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각국의 에너지 정책 변화가 일고 있는 시점에서 열리는 이번 원자력연차대회는 새로운 국가 에너지 정책 방향과 흐름에 따라 원자력계가 짚고 넘어가야 할 사안은 무엇인지, 미래 세대를 위해 원자력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무엇인지를 함께 논의하고자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A Time of Change, Nuclear Energy for Tomorrow)’을 대회 주제로 삼았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영국,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세계원자력협회(WNA) 등에서 원자력 전문가 7백여명이 참석하는 이번 연차대회는 개회세션의 기조강연과 함께 3개의 패널 토론 세션으로 구성하여 ‘원자력 안전과 신뢰’, ‘원자력산업의 세계화’, ‘원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원자력산업계의 현안을 놓고 논의를 벌였다.


제33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에는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정재훈 회장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차관, 산업통상자원부 정종영 원전산업정책과장, 김기영 부산시 경제부시장을 비롯한 국내 인사와 세계원자력협회 서지 콜린(Serge Gorlin) 본부장, 체코국제상공회의소 미할 메이스트릭(Michal Mejstrick) 의장, 영국원자력산업협회 톰 그레이트릭스(Tom Greatrex) 이사장, 웨스팅하우스 랜디 감(Landy Galm) 아시아지역부사장 등 국내외 원자력 전문가 7백여명이 참가했다. 

정재훈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우리나라는 원자력진흥정책에 따라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원전 선진국으로 자리매김함과 동시에 이제는 UAE에 원전을 수출하는 원전 수출국의 대열에 올라섰다”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기술을 도입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고 효율성 높은 원전을 운영하자”고 강조했다.

정재훈 회장은 “이제는 원전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역량을 키우는데 집중해야 한다”라며 “이번 연차대회가 원자력계를 둘러싼 변화에 어떻게 대응하고 역량을 키워나갈지 지혜를 모으는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진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정부의?에너지전환 정책을 원자력 R&D에서 효과적으로 뒷받침하고, 혁신성장 촉진과 미래 준비를 충실히 해 나가기 위해 원자력 안전, 타 분야와의 융합, 해외 수출을 위한 글로벌 협력을 보완·강화함으로써, 우리나라 원자력의 종합적인 기술 역량, 혁신 역량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하고 특히 한-사우디 SMART 협력을 바탕으로?중소형 원자로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이?있는 중소형?원자로 기술 확보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송양호 부산시 산업통상국장은 축사를 통해 “우리나라 원자력산업의 중심인 부산에서 한국원자력연차대회가 개최된 점을 부산 시민을 대표해 진심으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부산시는 창조경제시대에 청년일자리를 창출하고 스마트 기반의 도시 발전 생태계를 조성함으로써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데 원자력과 함께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각국의 에너지 정책 변화가 일고 있는 시점에서 열리는 이번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새로운 국가 에너지 정책 방향과 흐름에 따라 원자력계가 짚고 넘어가야 할 사안과 미래 세대를 위해 원자력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무엇인지 논의하고자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A Time of Change, Nuclear Energy for Tomorrow)’을 대회 주제로 삼았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일본, 영국, 사우디아라비아, 체코, 세계원자력협회(WNA) 등에서 원자력 전문가들이 대거 참석한 이번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원자력산업의 현황과 전망 ▲4차 산업혁명시대의 원자력과 인력양성 ▲동유럽지역의 전력시장 전망 ▲변화의 시대와 원전 수출 등의 기조강연과 ▲원자력 안전과 신뢰, ▲원자력산업의 세계화, ▲원전 해체 폐기물 관리 등 3개의 패널 토론 세션으로 구성, 원자력산업계의 현안을 놓고 논의를 벌였다.

연차대회 이틀째인 26일 열리는 특별세션에서는 연차대회 주제인 ‘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을 주제로 8인의 국내 전문가들이 자유 토론을 벌였다.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기간중에는 ‘2018 부산국제원자력산업전’이 동시에 개최됐다. 이번 국제원자력산업전에는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두산중공업, 웨스팅하우스 등 110여 개의 국내외 원자력 관련 기관과 회사가 참가해 300여개의 부스를 열고 원자력 신기술과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에 처음 선보인 원전해체기술특별전에서는 독일, 프랑스 등 원전 해체 선진 기업들의 해체 기술에 대한 열띤 홍보와 함께 국내 업체와의 협력방안이 모색될 예정이어서 관련 업계의 관심이 높다.

한국수력원자력, 연구재단,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등이 참여하는 원자력R&D성과전시관에서는 원자력 기술 개발의 성과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한편 연차대회 기간 중 원자력기자재 구매상담회, 한국수력원자력 동반성장 사업설명회, 해외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전력공기업 취업설명회, 원자력품질보증 교육과 원자력시설 제염해체 교육 등 교육 강좌도 열려 연차대회를 더욱 풍성하게 하고 있다.

한국원자력연차대회는 국내외 원자력산업의 발전과 진흥을 위한 정보 교류를 위하여 원자력 분야 현안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하는 국제 행사로서, 고리 1호기 상업운전 개시일(‘78. 4. 29)을 기념하여 1986년부터 매년 4월에 개최하고 있다.


◆한국원자력기술상 시상식 개최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회세션서 진행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원자력산업회의에서 주관하는 제25회 한국원자력기술상 시상식이 25일 부산 BEXCO 컨벤션홀에서 개최됐다.

제33회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회세션에서 진행된 이번 시상식은 제25회 한국원자력기술상, 제18회 원자력국제협력 유공자 표창,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 수상, 그리고 한국원자력공로상 순으로 진행됐다. 

수상자 명단은 다음과 같다. ◆제25회 한국원자력기술상 수상자명단 △한국수력원자력(주) 팀장 김영승 △한전KPS(주) 부장 김용현 △두산중공업(주) 부장 박헌영 △㈜무진기연 기술본부장 이한칠 △한전원자력연료(주) 선임연구원 박세인 △한국수력원자력(주) 팀장 김태곤 △㈜대우건설 차장 김광열 △한국전력기술(주) 처장 서강완 △㈜수산이앤에스 책임연구원 황성재 △ 현대건설(주) 부장 장영석

◆제18회 원자력국제협력 유공자 표창 수상자 명단 △국제원자력기구(IAEA) 과장 Luca Nicodemo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선임연구원 정진호 △대한여성과학기술인회 책임연구원 조혜륜 △한국원자력환경공단 과장 유우정 △두산중공업㈜ 부장 김주창 △한전원자력연료㈜ 과장 지은실 △한국전력기술㈜ 주임 정제안 △한국수력원자력㈜ 차장 김창회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 수상자 명단 △한국수력원자력(주) 부장 김용수 △한국전력기술(주) 상무 정환용 △한국전력기술(주) 부장 김기석 △한전원자력연료(주) 책임연구원 최재돈 △ 두산중공업(주) 부장 서영빈

◆2018 한국원자력산업회의 공로상 수상자 명단 △두산중공업(주) 전무 박화규 △한국원자력학회 수석부회장 김명현 △한국수력원자력(주) 처장 안종하 △한국수력원자력(주) 팀장 장현승 △한국원자력연구원 책임연구원 김긍구 △한국연구재단 단장 박홍준 △한전KPS(주) 실장 최한식 △한전원자력연료(주) 부처장 이종무 △한국원자력연구원 센터장 임채영 등이다.

한국원자력기술상은 원자력산업계 종사자의 사기 진작과 자긍심 고취를 위해 1994년부터 매년 원자력산업 진흥 및 원자력 기술 향상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를 대상으로 기관별 후보 대상자를 추천받아 2차에 걸친 심사를 거쳐 선정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해외 수출 전략의 일환으로 추진한 유럽사업자요건(EUR) 인증 취득을 통해 한국 원전의 우수성을 입증한 공로를 인정받은 종사자에 대한 시상식이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제33회 한국원자력연차대회 개회사

국내외 원자력 전문가 여러분! 오늘 이 자리는 제33회 한국 원자력 연차대회이자, 제가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으로 처음 인사를 드리는 자리입니다.

국가 에너지 산업의 중차대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원전산업의 역할을 생각할 때 개인적으로 큰 영광인 동시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낍니다.

오늘 이 연차대회는 원자력계의 산학연이 한 자리에 모여 소통하고 원전산업의 발전을 도모하는 자리입니다.

특히 오늘 이 자리에는 사우디, 체코, 영국 등 11개국에서 원전산업을 이끌고 계신 분들께서 찾아주셨습니다. 먼 곳에서 찾아와주신 귀빈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원자력 기술 발전과 국제 협력에 기여한 공로로 상을 받으시는 분들께 축하의 말씀을 드립니다.

지금 UAE에는 우리가 수출한 원자력발전소 4기가 성공적으로 건설되고 있습니다. 우리 원전 기술의 우수성과 대한민국의 역량을 세계에 널리 알린 자랑스러운 역사라고 생각합니다.
원자력으로 국가 경제 발전에 이바지해온 원자력계 여러분께 이 자리를 빌려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대회의 주제는‘변화의 시대, 내일을 준비하는 원자력’입니다. 이제 원자력계는 시대의 변화에 맞춰 내일을 준비해 나가야 하겠습니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경주 지진 등으로 원자력에 대한 불안감이 커졌습니다. 원자력의 안전성을 더욱 높이는 한편 국민과 소통하면서 원자력에 대한 오해와 불안감을 바로 잡아 나가야 하겠습니다.

지금 계획예방정비, 고장정비, 건설 당시의 문제점 등으로 11기의 원전이 멈춰 선 상태입니다. 하루 빨리 원전 가동을 정상화시키기 위해 원자력계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하겠습니다. 산업계 전체가 힘을 모아야만 원자력발전소가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습니다.

비록 지금은 원전가동률이 낮지만 우리가 얼마나  힘을 모으느냐에 따라서 안전성과 효율성은 높아질 것입니다. 서로 프로답게 자원을 끊임없이 공유하고, 원칙에 따라 협업해 나갑시다.

나아가 IoT, 각종 센서 등을 활용함으로써 스마트한 원자력발전소를 만들어 나갑시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기술을 적극 도입해 세계에서 가장 안전하면서도 효율성 높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아야 하겠습니다.

그 성과를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 공격적으로 진출해야 하겠습니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서는 원전 산업의 국내 생태계 또한 더불어 성장해야 할 것입니다. 국내 원전산업 생태계 전체가 건강할 때 우리 원자력의 경쟁력은 커질 것입니다.

원전 수출과 영구정지한 고리 1호기를 비롯한 해체 기술력 확보 등도 원자력계의 역량을 결집해야 할 일입니다. 원자력계가 해외 우수기업과도 글로벌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새로운 경쟁력을 쌓기 위해 매진한다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한 가지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원자력계 스스로 역량을 키우는 일입니다. 위기를 기회로 바꾸기 위해서는 미래 지향적인 치밀한 전략을 신속하게 정립해야 합니다.

원전산업을 둘러싼 대내외 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가 역량을 키워 나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야 하겠습니다.

원자력계 모두가 힘을 모을 때만이 변화의 시대에 걸 맞는 원전산업으로 재도약할 수 있습니다. 지금 씨앗을 뿌려야만 10년, 20년 뒤에 결실을 맺을 수 있습니다.

원자력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서는 오늘 우리 모두의 새로운 마음과 변화된 자세가 필요합니다. 이번 연차대회가 원자력계를 둘러싼 변화에 어떻게 대응하고 역량을 키워나갈지 지혜를 모으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활발하게 정보를 교류하고 토론하는 뜻깊은 시간이 되었으면 합니다.

이곳에는 국제 원자력산업전과 원자력기자재 구매상담회, 원전해체기술로드쇼 등 부대행사도 열리고 있습니다. 두루 관람하시고 유익한 시간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이 자리에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4월 25일
한국원자력산업회의 회장 정재훈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