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5.21 월 10:17
> 뉴스 > 원자력
       
원자력硏, 동물용 방사성의약품 공동개발 협력
충북대 수의과대, 암 등 난치성 질환 진단·치료
2018년 05월 02일 (수) 09:50:04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신약·의료 기술 개발 협력 등 분야서 상호 협력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기르는 국내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서는 가운데 동물의 암과 같은 난치성 질환을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방사성의약품을 개발하기 위해 정부출연기관과 대학이 손을 잡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1일 충북대 수의과대학(최경철 학장)과 동물 질병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동물용 방사성의약품 개발 협력 협약(MOA)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연구·시험 시설 인프라 활용 △전문 연구 인력 교류 △공동 연구 분야 학술정보 교류 △신약·의료 기술 개발 협력 등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게 된다.

반려동물 문화가 확산되고 동물 의료산업 규모도 성장하게 되면서 반려동물을 위한 양질의 의료서비스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미국 등 해외에서는 방사성의약품을 동물 치료에 활용하고 있으나, 국내는 아직 적용된 바가 없어 이번 협력은 향후 동물용 방사성의약품 시장을 새롭게 창출하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임재청 연구원 동위원소연구부 박사는 “그동안 사람에게만 사용했던 방사성의약품을 동물에게도 활용함으로서 반려동물의 질병을 적시에 진단하고 질병으로부터 치료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앞으로도 동물의 질병 치료를 위한 방사선융합기술 연구를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