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9.17 월 10:11
> 뉴스 > 원자력
       
한국원산, 한-일 원전 안전 및 해체 포럼 성황리 열려
양국간 현안공유 및 협력방안 모색
2018년 05월 08일 (화) 15:36:45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한-일 양국이 전세계 원자력산업계의 화두인 원전 안전과 신성장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원전해체산업에 대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일본원자력산업회의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한 ‘한일 원전 안전 및 해체 포럼’이 8일 일본 도쿄에 위치한 가조엔(Gajoen) 호텔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중일 정상회담 앞서 개최된 이번 포럼에는 우리나라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강재열 한국원자력산업회의 부회장, 일본의 신 호사카(Shin Hosaka)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 차장, 아키오 타카하시(Akio Takahashi) 일본원자력산업회의 이사장을 비롯해 양국 원자력기관 주요인사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수십 년 동안 원자력은 경제성, 안정적 전력 수급, 온실가스 감축 등의 측면에서 높은 가치를 지닌 에너지원의 한 축이었지만 후쿠시마 사태와 한국의 지진을 겪으면서 원전 안전에 대한 양국 국민의 요구 수준이 높아졌다”며 “오늘 개최된 포럼이 양국의 원전 안전과 최근 부상하고 있는 원전 해체 산업에서의 협력방안을 모색하는 의미있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신 호사카(Shin Hosaka) 일본 경제산업성 자원에너지청 차장은 축사를 통해 “양국은 원전 안전을 위해 지난 수십년동안 긴밀하게 협조해오고 있다”며 “앞으로도 원전 안전 등 원자력산업의 현안문제와 발전방향에 대해 양국이 함께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주제발표 시간에는 ▲ 도쿄전력 Naohiro Masuda 부사장의 ‘후쿠시마 원전 현황’ ▲전력사업자연합회 Yoshihiro Tomioka 사무국장의 ‘신규 인허가 규제와 원전 재가동’ ▲한수원 중앙연구원 나장환 안전기술센터장의 ‘원전 안전 및 극한재해 대응’ ▲한국전력기술 유정무 상무의 ‘고리1호기 해체종합설계 추진현황’ 등이 발표되어 참가자들로부터 호평을 얻었다.

한편 한국원자력산업회의와 일본원자력산업회의는 1973년 협력 MOU를 체결한 이후 총 34회의 공동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양국간 원전산업 발전을 위해 협력해오고 있다.

한국원자력산업회의(KAIF)는 원자력 기술과 산업 발전을 위한 제반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공익법인으로 1972년 10월 설립되었으며 일본원자력산업회의(JAIF)는 1956년 3월 원자력의 개발과 평화적 이용 추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