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8.20 월 09:39
> 뉴스 > 종합
       
국내 최초, 1㎞급 MgB2 초전도선 제조 성공
차세대 의료 및 전력기기 핵심소재
2018년 05월 31일 (목) 09:54:16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출연연구기관과 국내 중견기업이 공동 연구의 노력으로 국내 최초로 1㎞급 MgB2 초전도선 제조에 성공했다.

MgB2(이붕화 마그네슘)는 마그네슘과 붕소가 1:2로 배합된 화합물로 초전도 임계온도 39K의 초전도체이며 2001년 최초로 발견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최근 삼동(대표 이이주)과 공동으로 길이 1㎞, 전기량 200A(암페어) 이상의 MgB2 초전도선 개발에 성공, 축하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원자력연구원과 삼동은 초전도 원료 분말을 금속관에 넣어 기계적 공정으로 가공하는 ‘파우더인튜브법(Powder-in-tube)’을 이용하여 국내 최초로 1㎞급 MgB2 초전도선 제조에 성공했다.

MgB2 초전도체는 초전도 임계온도(절대온도 39K, -234℃)가 높아 고가의 냉매인 액체 헬륨을 사용하지 않고 냉동기만으로도 초전도 상태를 만들 수 있어 차세대 전력 및 의료기기의 핵심소재로 각광받고 있다.

의료용 자기공명영상기기(MRI)나 초전도 전력기기에는 적정 수준 이상의 전류를 흘려보낼 수 있는 최소 1㎞ 이상의 초전도선이 필요하지만 국내에서는 그 동안 생산하지 못했다. 이번에 연구원과 ㈜삼동이 200A(액체헬륨 온도 4.2 K 기준) 이상의 전류를 흘려보낼 수 있는 초전도선을 1㎞ 길이로 제조해 산업화 수준에 도달했다.

초전도선은 극저온인 초전도 임계온도 이하로 냉각시켜 전기저항이 없어지는 초전도 현상을 이용하는 소재로 손실 없이 전류를 흘려줄 수 있다. 직경 1㎜의 가느다란 초전도선을 감아 초전도 자석 등 응용기기를 만든다.

원자력연구원 방사선과학연구소(소장 임인철)는 2014년 2월 MgB2 초전도선 공정특허와 노하우를 전기소재 중견기업인 삼동에 기술 이전했다. 이후 같은 해 10월 체결한 ‘MgB2 초전도선 제조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기술협력합의각서(MOA)’에 따라 연구원 내에 공동연구센터를 개설하여 ㈜삼동의 초전도선 제조연구를 다방면으로 지원해왔다.

연구원 임인철 방사선과학연구소장은 축하행사에서 “이번 성과는 원자력연구원이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출연연‧기업 협력연구의 결실”이라며 “향후 5년 후 상용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