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8 월 09:55
> 뉴스 > 한전
       
한전 전력硏, e-IoT 플랫폼 3대 국제인증 모두 달성
지능형 전력망 필수 기술
2019년 10월 29일 (화) 11:48:25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한전(사장 김종갑)전력연구원이 개발한 ‘e-IoT 플랫폼‘이 사물인터넷 3대 국제표준인 OneM2M(one Machine to Machine), LwM2M(Lightweight Machine to Machine),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의 인증을 모두 달성했다.

OneM2M는 사물인터넷 공동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위해 발족된 표준화 단체이며 한국, 유럽, 북미, 중국, 일본 등 7개 표준 개발기구가 공동으로 설립했다.

OCF는 사물인터넷 장치들을 서로 연결하고 상호제어하기 한 표준 플랫폼 기술을 위해 설립되었으며 삼성전자, 인텔, 퀄컴 등 글로벌 400여개 업체가 참여했다.

LwM2는 가볍고 저전력의 센서를 관리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술로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에서 2018년 세계 최초로 세계 최초로 적합성 시험규격을 제정했다.

전력연구원의 e-IoT 플랫폼은 변압기 등 전력설비에 설치된 사물인터넷(IoT) 센서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 및 처리하는 장비로, 전력망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하여 지능형 전력망을 구현할 수 있다. 머신러닝과 빅데이터 기술 등을 적용하여 전력망의 실시간 분석과 상태 예측이 가능하다.

e-IoT 플랫폼을 적용하면 전력선의 전력 흐름과 과부하 등 고장 위험이 큰 전력 설비의 상태 등을 센서를 통해 감지하고 이상 증상이 발생하기 전 전력 설비를 수리 또는 교체함으로써 전력망 운영 및 유지보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또한 전기를 사용하는 각종 설비의 운영자료를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분석하고 원격 제어함으로써 스마트 홈, 스마트 시티, 스마트 팩토리의 운영을 위한 표준기술로 활용이 가능하다.

인증을 받은 e-IoT 플랫폼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가 2019년 9월 시작한 스마트 에너지 분야 e-IoT 시험인증체계 구축에 활용된다,

e-IoT 시험인증체계는 사물인터넷 제품의 신뢰성과 호환성 검증에 활용되며,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시험규격과 인증 기준을 개발하고 전력연구원이 기술 규격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개발되었다.

한전은 전력연구원의 e-IoT 플랫폼 기술을 철탑 대상 항공장애등 원격감시 및 풍향풍속 실시간 측정 감시 등에 활용 중이며, 전국의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수전설비 감시 서비스의 사업화를 추진 중이다.

또한 e-IoT 기술은 전남광주 에너지신산업 SW클러스터 조성사업 기반기술로 이전되어 타 산업분야 적용이 확대되는 등 사물인터넷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
전력연구원 관계자는 “전력연구원의 e-IoT 플랫폼 기술은 지능형 전력망 구축사업의 기반기술”이라며 “앞으로 지능형 전력망이 구축되면 각 가정, 공장에서 효율적인 전력관리가 가능해지고 운영비도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