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4.7 화 16:38
> 뉴스 > 문화
       
연노랏빛 산수유 동네 주위에 활짝 피워 봄심을 자극.
2020년 03월 23일 (월) 10:50:02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 연노랏빛 산수유 동네 주위에 활짝 피워 봄심을 자극한다.
엊그제 20일이 낮과 밤의 길이가 같다는 춘분이었다. 올 3월은 미국의 서정시인 에밀리 디킨슨의 시 어서오렴, 3월아(Dear March,Come in...)를 떠오리면서 기다림 속에서 시작하려 했지만 코로나 19가 이를 뺐어갔다. 연노랏빛 산수유 동네 주위에 활짝 피워 봄심을 자극한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