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5.25 월 10:35
> 뉴스 > 에너지
       
충남도, 재생에너지 비중 40%까지 확대
‘소나무 7만 그루’ 대체
2020년 05월 11일 (월) 16:52:25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충남도가 지난해 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추진한 결과, 소나무 7만 5000그루 이상을 심은 효과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도에 따르면 지난해 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으로 총 366억 원을 투입, 태양광 1만688kW, 태양열 2375㎡, 지열 7406kW를 보급했다.

이는 50만㎡ 면적인 산에 소나무 7만 5000여 그루를 심은 효과로, 미세먼지 저감과 탈석탄 정책에 궤를 같이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해 신규 보급된 재생에너지 중 태양광은 전체보급 52%, 지열은 36%로 태양광과 지열 보급이 대부분 차지했다. 지역적 비중을 보면 서천 16%, 예산 15%, 천안 14.6% 순인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도는 지난해 한국에너지공단과 연계하여 재생에너지 2종류 이상을 설치하는 융복합사업으로 1410가구에 210억 원을 투입, 태양광 3494㎾, 태양열 1571㎡, 지열 6695㎾를 설치했다.

또한 일반 가정의 전기요금 절감을 위해 93억 원을 투입, 1577가구(개인주택)에 태양광 4605㎾, 태양열 20㎡, 지열 711㎾을 설치했다.

이밖에 △취약계층인 공공시설 및 사회복지시설 59개소에 태양광 768㎾ 설치(20억 원) △마을공동체 난방비 절감을 위해 마을회관 24개소에 태양열시설 784㎡ 설치(9억 원)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 건물 11개소에 태양광 179㎾ 설치(4억 원)등을 지원했다.

도는 이와 별개로 도 자체사업으로 경로당 및 게이트볼장 474개소에 태양광 1425㎾(25억 원)를, ‘주민주도형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사업’을 통해 태양광 180㎾(60가구, 3억 원)를, 119안전센터 4개소에 태양광 37㎾(1억 원)를 설치·지원했다.

도는 올해도 재생에너지 보급 확산을 위해 483억 원을 투입, 일반주택 등 5135개소에 태양광 1만6161㎾, 태양열 2,346㎡, 지열 7927㎾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병락 도 미래산업국장은 “에너지 시민이 만드는 별빛 가득한 충남이라는 비전으로 2040년까지 석탄화력 비중을 20%까지 낮출 것”이라며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전력 소비량 대비 발전량 비중)은 40%까지 확대하는 등 신규 사업 발굴에도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