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12 월 10:27
> 뉴스 > 발전
       
남부발전, 랜선 타고 청렴문화 확산
국민 뽑은 공기업 최우수 청렴사례 ‘부패공판 참관제도’
2020년 10월 05일 (월) 14:32:29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국민이 뽑은 최우수 청렴사례 ‘부패공판 참관제도’를 연극으로 제작, 모바일 앱을 통해 공유한다. 코로나19 우려로 각종 청렴행사가 취소되는 가운데 남부발전의 온라인 청렴활동 추진은 공공기관의 귀감이 될 전망이다.

남부발전은 부패공판 참관제도를 연극으로 제작하고, 모바일 어플 줌(Zoom)을 활용해 부산지역 공공기관 및 시민들과 함께 실시간 관람했다고 밝혔다.

부패공판 참관제도는 부패에 대한 직원들의 경각심을 높이고자 법원 부패사건 공판을 현장 참관하는 제도로, 2016년부터 남부발전 직원들을 대상으로 시작해 지난해부터는 협력사 직원을 포함하여 운영되고 있다.

이 제도는 지난 7월 공기업청렴사회협의회(이하 ‘협의회) 주관의 국민투표에서 1위에 오르며, 공기업이 추진한 청렴경영사례 가운데 가장 우수한 사례로 꼽혔다.

공기업청렴사회협의회는 청렴하고 투명한 사회 구현을 위해 ‘18년 11월 한국전력, 한국거래소, 한국도로공사 등 39개 공기업이 모여 발족한 협의체다.

협의회는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청렴경영 성공실패사례집을 발간하고, 자체 심사를 통해 상위 9개 우수사례에 대해 대국민 투표를 실시. 남부발전은 4,563명이 참여한 국민투표에서 1,939표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남부발전은 올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현장 참여가 어려워지자 온라인에서 답을 찾았다. 부패사건 재판을 연극으로 만들어 모바일 어플을 통해 누구나 볼 수 있게 공유하자는 아이디어를 냈고, 첫 상연했다.

해당 연극은 채용청탁자의 비참한 최후를 실감 나게 담아 공공기관의 채용제도가 공정하고 투명해질 수 있도록 경각심을 일깨워 줘 모바일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연극을 관람한 조현서(동의대4) 학생은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으로서 채용청탁자의 비참한 최후가 가장 기억에 남고 통쾌했다”며 “공정한 세상 구현을 위해 더 많은 사람들이 연극을 봤으면 좋겠다”고 했으며 손다연(동의대2) 학생은 “접하기 어려운 재판상황을 연극을 통해 쉽게 풀어준 것이 인상 깊었다. 이런 노력이 투명사회를 만드는 작은 씨앗이 아닌가 생각했다”고 연극 관람 후기를 남겼다.

남부발전은 온택트(On-Tact) 부패공판 연극을 올 연말까지 지속할 예정이다. On-Tact는 비대면을 일컫는 언택트(Untact)에 온라인을 통한 연결(On)을 더한 개념이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부패공판의 현장 참여가 어려워졌지만, 이로 인해 더 많은 공공기관 및 국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청렴콘텐츠가 제작됐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아 더 많은 국민이 청렴문화 확산에 참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남부발전이 청렴문화 확산을 위해 제작한 부패공판 참관제 관련 연극을 부산지역 공공기관 및 대학생들이 모바일 어플을 통해 관람하고 있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