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0 월 10:25
> 뉴스 > 원자력
       
한수원, 체코 벽화 그랜드 오프닝 개최
해오름동맹대학 봉사단 함께, 노인요양원서
시설개선, 친선 강화 위한 봉사활동 마무리
2017년 08월 28일 (월) 10:50:29 이동원 기자 won@epnews.co.kr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 이하 한수원)과 해오름동맹대학 글로벌봉사단이 최근 체코 비소치나주에서 ‘장애인센터 벽화 그랜드 오프닝’ 행사를 끝으로 11박 13일간의 봉사활동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봉사단은 도모브 베즈 잠쿠(Domov bez zάmku) 장애인센터 관계자와 일주일에 걸쳐 센터 건물에 벽화를 그리고 도색 작업을 진행했다. 센터의 벽이 노후화되어 미관 뿐 아니라 위생적으로도 좋지 않다는 센터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이밖에도 봉사단은 비소치나주 8개 지역 12개 복지기관에서 시설개선, 노인 및 장애인 돌보미, 유기견 쉼터 설립 등의 봉사활동을 펼쳤다. 또, 전통음식을 나누고 문화공연을 마련하는 등 문화교류 활동도 진행했다.

벽화 그랜드 오프닝 행사에는 주체코 대사, 체코 인권부 차관, 한수원 전영택 부사장, 체코 비소치나주 부지사와 체코 현지 언론인 등 80여명이 참석해 한층 깔끔하게 거듭난 센터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했다.

행사에서 전영택 부사장은 “이번 자원봉사로 장애인센터에 의미있는 도움을 주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체코 정부 비소치나 지역과 친선을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센터의 한나 세라코바 이사는 “무언가를 분리하기 위해 세워진 벽에 벽화를 그리며 장애 유무를 떠나 모두가 세상과 연결되는 기회가 됐고, 새로 단장된 벽은 한국-체코간 장기적 파트너십의 주요 상징이라고 할 수 있다”며 봉사단에 감사를 표했다.

해오름동맹은 울산, 경주, 포항 지역의 원자력 관련 산·학·관 협력기구다. 이번 봉사활동에는 한수원 직원 7명 외 6개 대학(동국대, 울산대, 위덕대, 포항공대, 한동대, UNIST) 재학생 등 총 40명이 참여했다.

체코는 이번 봉사활동 지역에서 가까운 두코바니 지역에 원자력발전소 건설을 검토 중이며, 한수원은 체코 원전 수출을 모색하고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이번 봉사활동은 한-체코 간 상호협력 및 우호관계를 다질 뿐 아니라 향후 원전 수출에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