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9.26 화 10:10
> 뉴스 > 피플
       
“‘최고품질 확보’와 ‘신시장 진출·신사업 확대’ 목표”
유호재 효성 상무 / 국내영업 담당
국내외 전력산업 선도 업체로서의 역할 다할 것
2017년 09월 04일 (월) 09:41:45 한국전력신문 webmaster@epnews.co.kr
   
▲ 유호재 효성 국내영업 담당 상무

1. 변압기, GIS 등 초고압 중전기기 제품의 품질향상을 위한 기술(연구)개발 투자, 노력 등 품질관리 확보를 위한 대책은

효성은 고객중심 경영의 실천을 위해 글로벌 TOP 수준의 품질 및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불량 제로화, 품질 Mind 혁신, VOC(voice of customer)에 대한 즉각적인 개선조치 시행, 주요 품질인자별 관리책임자 운영, 생산시스템 혁신(자동화/ IT화)을 추진 중이다.

2. 초고압 변압기, GIS 등 귀사 제품의 가치 추구 목표와 그 동안 제품 연구 개발 역사, 생산 규모와 가장 큰 특장점, 시장의 평가 등에 대해 기술해 달라

효성은 중전기기 및 산업기기, 에너지시스템 분야의 국내 대표 업체로서 국내외 전력 사업을 리드하고 있다. 기존 전력계통 노하우를 기반으로 에너지 신사업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빅데이터 기술을 융합한 전력 기기 유지 관리 사업에도 기술력을 높여나가고 있다. 송배전용 중전기기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글로벌 경쟁력이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는 동시에 신에너지 사업 확대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
효성의 가치 추구 목표는 ‘최고품질 확보’와 ‘신시장 진출 및 신사업 확대’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력을 기반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이 되고자 한다. 특히 무결점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품질관리를 강화하고 생산 시스템을 자동화, IT화하고 기술력을 더욱 향상시키는 한편 세밀한 시장조사를 통한 신규시장 발굴, 지속적인 신제품 개발을 통한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추진 중이다.
 효성은 한국을 대표하는 중전기자재 제조사로서 정부의 중장기 전력수급계획 및 장기전원계획 정책에 따른 선제적/주도적 투자/개발 진행하여 안정적 국가전력산업 운영에 기여하고 있다.
① 1992년 국내 최초이자 세계 6번째로 765kV급 초고압 변압기 개발.
② 1999년 800kV급 2점절 초고압 차단기 세계 최초 개발.
③ 2007년 세계 두 번째로 1,100kV GIS(가스 절연 개폐 장치) 개발
변전소 자동화 시스템, IED/스마트 센서를 활용한 변압기와 GIS, FACTS(STATCOM, SVC), ESS(에너지저장장치), 태양광 인버터 및 태양광 발전 EPC턴키 솔루션 등 효율성과 신뢰성을 갖춘 스마트 송배전 토털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① 전압형 HVDC(초고압직류송전)을 2013년부터 국책과제 수행하여 상용화 단계에 도달함.
② STATCOM(정지형 무효전력보상장치)을 국내 최초로 개발함. 2006년 345kV 100MVAR 스태콤 개발 (미금변전소), 2010년 신제주와 한라변전소에 50MVAR 스태콤 2기를 공급해 상용화함. 해외(인도, 파나마) 시장에서도 STATCOM 수주 레퍼런스 확보.
③ ESS는 신재생 에너지(풍력, 태양광) 연계 ESS의 공급을 확대하고 있음.
④ 국내 최초 IoT 기반 전력설비 자산관리 시스템(AHMS) 개발 및 실증 진행 중임.

3. 중전기(특히 초고압기기) 부문에서 국내외 경제여건등 귀사가 현재 부딪히고 있는 가장 큰 현안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 및 국내시장에서 납품 실적과 하반기 계획이 있다면.

대내적으로는 경기 하락 등의 여파로 인해 시장이 침체되어 있고 다수의 국내 제조사간 가격경쟁이 치열함. 대외적으로도 주요 시장인 중동시장이 유가하락으로 인해 시장규모 축소 및 투자 지연되어 수주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대한 극복방안의 핵심은 ‘품질’임. 최고의 품질을 확보하고 불량 zero를 지속적으로 유지해야 한다. 영업적으로는 국내의 기존 핵심시장에서 기술/품질로 차별화하고 북미, 유럽 등 품질 중시 시장의 수주를 확대하며 친환경, 신재생/신송전 제품군의 사업 확대를 추진 중이다.

4. 귀사가 해외시장에서 펼친 활동상황(실적)과 향후 시장 전망은

효성은 북미, 유럽은 물론, 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 다양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여 제품에 대한 신뢰와 노하우를 인정받고 있다. 해외 제조공장 (중국 변압기 공장, 인도 차단기 공장) 및 현지 영업조직 (미국, 사우디, UAE, 영국 등지의 해외 지사/법인)을 통해 글로벌 수주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자 한다.

5. 국내시장에서나 해외시장에서 귀사가 느끼는 가장 큰 어려움과 이에 대한 대책은

ABB, SIEMENS, GE 등 글로벌 업체들은 인수/합병을 통한 시너지 추구, IoT와 빅데이터 기술 기반의 4차 산업혁명 추세를 반영한 신규사업을 적극 추진하면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효성은 초고압변압기와 차단기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한편 IT기술과의 접목을 통해 사용 상황을 제어 및 모니터링하고, 예방 진단, 수명 관리 (Asset Management)하는 제품/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6. 영서전력소 같은 광역 정전을 근본적으로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생각하는 대책 및 방안이 있다면.

안정적인 부품 수급과 체계적/표준화된 설비 점검 및 유지보수 매뉴얼, 작업 절차서에 따라 관리가 될 수 있도록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한다. 제품 개발시 신뢰성 확보를 위한 실증시험을 실시하고, 제작시 엄격한 품질 관리를 통해 고품질의 제품을 공급하는 한편, 공급제품에 대한 유지보수서비스 사업도 실시하고 있다.

7. 정부, 한전, 중전기 전력 고객 등에 하고 싶은 말은

정부의 친환경 및 신재생에너지 육성정책이 전력기자재 산업에 새로운 성장 기회가 되기를 기대하며 정부 차원에서 국내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한 R&D 투자 확대, 국내기업의 해외진출 지원에 적극 나서주기를 희망한다.
효성은 세계 최고 수준의 품질을 갖춘 제품을 고객에게 소개하여 경쟁사와 차별화하고, 품질혁신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것임. 국내 및 Global 고객에게 더욱 신뢰받는 시장 선도 기업으로 성장해가겠다.

한국전력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한국전력신문(http://www.ep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7-060 서울 서초구 방배동 935-12번지 제보 및 문의 02-561-3524 | 팩스 02-522-0130
상호 : (주)한국전력신문사 | 사업자등록번호 : 215-86-22032 | 개인정보책임자 : 신홍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신홍주
Copyright 2006 한국전력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pnews.co.kr